슬립스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라이온스 조회 0회 작성일 2022-06-28 21:57:27 댓글 0

본문

[슬립스파[ 깨끗하고 더 안전한 오가닉 라텍스 베개

우리 피부는 하루종일 자극 받고 있어 피부 장벽이 손상되고 있습니다.
하루의 1/3, 피부에 닿고 있는 베개는 어떤가요?
편안함은 높이고 깨끗하고, 더 안전한,
인증받은 천연 오가닉 라텍스 베개를 소개합니다.

수면 전문가가 알려주는 꿀잠을 책임질 베개찾기의 모든 것![바른수면연구소]

안녕하세요. 바른 수면 연구소 소장 서진원입니다.
오늘은 나한테 딱 맞는 베개를 찾기위해서 살펴봐야할 것 들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영상보시고 인생베개 찾고 숙면 취하세요!
서진원소장의 바른수면연구소 : 0:30 베개 선택 기준 1 - 높이
2:00 막간 팁 - 높이 고를 때 수면 자세 고려하기
2:43 베개 선택 기준 2 - 다양한 소재 비교 (feat.내돈내산 리뷰)
9:53 베개 선택 기준 3 - 매트리스와의 궁합
네큐어 경추 메디컬필로우 : 베개유목민이란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니네요. 자신에게 맞는 베개를 찾는게 쉽지 않아요. 리뷰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채린 김 : 영상 잘 봤어요!! 좋은 정보 도움 많이 되네요!!! 평소 어깨, 허리가 아파서 운동 하면서 자세교정 중인데... 허리큐 자세교정 의자 를 쓰고 난후 부터는 오래 앉아 있어도 몸이 편하더라구요!!
특히 어깨 팔걸이 기능이 자세 교정 할수있게 유지 하는데 완전 신세계더라구요...!!!
살림남의 소확행 : 본인한테 맞는 베개를 사용하는게 제일 중요한 듯 합니다.
저도 최근에 인생베개 찾아서 정말 꿀잠 잘 자고 있네요 ^^
angrymango : 정말 좋은 정보입니다!!! 알기쉽게 쏙쏙쏙~ 객관적인 리뷰 감사합니다~

10시간 잔잔한 수면음악 스트레스 해소음악, 잠잘때 듣는 음악, 불면증치료음악, 수면유도음악 (My Dream)

10시간 잔잔한 수면음악 스트레스 해소음악, 잠잘때 듣는 음악, 불면증치료음악, 수면유도음악

How I make my videos :


추천
1시간 버젼으로 듣기 :

3시간 버젼으로 듣기 :



비슷한 느낌 수면음악 추천
Lotus :

My Stars :

Calming Night :

Lavender :

수면음악 10곡 연속듣기 :


인사
안녕하세요.힐링트리뮤직 작곡가 메이레인입니다.
이번음악은 몽환적인 수면유도음악이에요^^
여러분들의 힐링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좋아요와 구독 부탁드릴게요!

트랙정보
곡 제목 : My Dream
작곡가 : 메이레인
레이블 : 힐링트리뮤직

악보
My Dream : https://www.mapianist.com/piano/sheet/53138

디지털앨범 구매 안내
힐링트리뮤직의 모든 음원은 각 음원 사이트에 "메이레인"을 검색하면 앨범이 나옵니다. 네이버뮤직,멜론,Mnet,아이튠즈,지니 등등

저작권 공지 (Copyright)
모든 음악은 (본인)작곡가 메이레인의 권한 아래 있습니다. 불법 다운로드 및 상업적 사용을 금지합니다. 위 영상은 원작자로 부터 모두 정당한 비용으로 구매를 해서 라이센스를 해결했습니다.

All music is under the authority of composer Mayrain. Illegal downloads and commercial use are prohibited. The above video was purchased from the original author at a reasonable cost and the license was resolved.

이미지 및 영상 구매처(Image \u0026 Footage) : ShutterStock에서 구매후 직접 편집했습니다.

@Copyright 2019 Mayrain All rights reserved
-----------------------------------------------------

재생목록(Playlist)
- 힐링음악 모음 (Healing Music Collection)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CPfBlvg7uWTp5N_xDluYMPP3KEBLslvX
- ASMR \u0026 입체음향 (ASMR \u0026 Ambience Sounds)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CPfBlvg7uWRhPK_W-xYTvtabgh6tzogD
- 몽환적인 우주 판타지 음악 (Ambient Space Music)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CPfBlvg7uWQbGLLX8TqpJrgv5jHEp5ZW
- 명상음악 \u0026 수면음악 (Meditation Music \u0026 Sleep Music)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CPfBlvg7uWSBBb-VVUDOPil2Gd7EEY99
- 메이레인 뉴에이지 피아노 (Mayrain's New Age Piano)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CPfBlvg7uWS5oSaeEmck1Q3yei0vgA-h\u0026disable_polymer=true
- 웅장한 음악(에픽음악)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CPfBlvg7uWQAfbHZGY8BADt12IAXuX6y

#수면음악 #힐링트리뮤직 #수면유도음악
Unique_007 : Stranger's it doesn't matter where are you from, how old or young you are, how you look or whatever. You are beautiful, kind soul, golden heart. I♥️u all.
Hope Your life be magical.
Hope u nvr give up in life.
Hope u try and try until u achieve your goals.
I wish may the rest of your life be the best of your life.
God bless you
김선희 : 어머니, 아버지 두분다 재혼으로 절 낳으시고 두분이 제가 태어난지 얼마안되어 이혼하셔서 고모밑에서 크다가 아빠와 일주일에 한두번씩 봤어요. 그때는 초등학교 저학년때라 아무생각이 없었어요. 아빠가 저보고 만약 엄마가 찾으러오면 무조건 도망가고 주변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하라고하시고 만약 엄마를 따라가면 죽임을 당하거나 납치된다고 하셨어요. 어린 저는 얼굴도 모르는 엄마를 무서워했어요. 날 버리고가신 엄마가 원망스럽기도 했고요. 일년에 한두번씩 엄마가 찾아왔을때 고모와 아빠는 저를 차에태워 멀리 가서 차에서 밤을 세우기도 했어요. 이제 점점 초등학교 고학년으로 올라가니까 학교에서는 엄마에게 효도하기, 엄마와 그림그리기, 엄마 모셔오기등 나만 없는 엄마,엄마.... 선생님이 엄마에대한 이야기를 할때마다 친구들은 “선생님! @@이는 엄마가 없는데 어떡해요?” 이런말을 수도없이 들었어요. 이제는 엄마가 없는것도 너무 쪽팔렸어요. 게다가 고모랑 살면서 가정형편이 많이 안좋아서 한달 월세가 10만원인데 그걸 못내서 매달 밀리고, 가정위탁,한부모,저소득층 등등 이런 것들을 항상 달고 살았어요. 집에는 바퀴벌레가 수십마리씩 지나다니고, 화장실은 푸세식화장실, 욕실과 화장실은 밖에있어 겨울에는 화장실이 얼어 밖에서 볼일을 보기도하고 씻을때 너무 추워서 겨울에 감기는 항상 달고 살았어요. 방 하나,주방하나 이게 다였는데 방은 책상하나 놓을곳도없고 침대조차 안들어갈정도로 엄청 좁은 방이었어요. 가난하다보니 크리스마스에 700원짜리 마이쮸 하나 사먹기도 힘들어서 크리스마스는 전혀 의미없었고요. 치킨은 집에서는 거의 못먹어보고 학교에서 사주는 치킨이 인생에서 유일한 치킨이었어요. 아빠는 재혼은 아니지만 같이 사시는 여자분이 계셨어요. 그런데 그 여자분이 사기를 치셔서 5000만원이 넘는 빛을 지게되었어요. 제가 초4,5쯤 되었을때 아빠와 거의 매일을 같이있었어요. 제 삼촌께서 축사에서 소를 키우시는데 아시는분은 아시겠지만 소똥 다날리고 정말 위생이 안좋아요. 그 축사에 농기구, 소 여물 등등을 보관하는 창고가 있는데 그 창고에서 먹고,자고 다했어요. 창고는 도로처럼 그냥 아무것도 없는 쌩 시멘트 바닥인데 거기에 전기장판을 깔아서 이불덮고 잤어요. 바퀴벌레는 잘 없었는데 쥐가 엄청나게 많아요. 자다가 깨면 쥐가 내 몸위를 지나가기도하고 눈마주치는건 자주있는일이예요. 먼지날리고 지금생각해도 도저히 사람이 살수없는 환경이예요.. 밥은 대부분 하루에 한끼먹거나 아예 안먹을때도 많았어요. 아빠가 암마기 사업을하셨는데 암마기가 보통 100kg이 넘는데 그걸 초5인 저와 아빠 둘이서 나르곤 했어요. 하루에 많게는 3시간 대부분은 30분에서 한시간 정도 잤어요. 그래서 학교에가서 항상 자서 수업을 들은 기억이 없어요. 이런생활이 계속 지속되다가 아빠가 위암4기 판정을 받으셨어요. 처음에는 이런 아빠의 건강이 심각하다고 생각하지 못했어요. 일단은 돈을 주변에서 빌려서 수술을하시고 입원하셨어요. 제 초등학교에서 입원하신 병원까지 한번 가는데 버스타고 1시간 반에서 2시간정도 걸리는데 저는 매일 학교마치고 오후5시가 되면 2시간에걸쳐 병원에가서 의자에 앉아서자고, 오전5시가 되면 첫버스를타고 다시 2시간에 걸쳐서 학교를 갔어요. 게다가 간호하시는분을 따로 고용하셔서 제가 딱히 필요 없었는데 아빠는 제가 보고싶으셨나봐요... 병원에서는 계속 입원해야한다고 하셨는데 돈때문에 병원에서 나와서 다시 축사에 들어가서 살았어요. 그렇게 관리도 제대로 안하시고 위생상태도 최악인 먼지구덩이에서 사니까 암이 수술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엄청 심해져서 다시 입원을 하셨어요. 이때는 호스피스실에 입원을 하셨어요. 저는 그때 호스피스실이 그냥 비싼뱡실이구나 라고 생각했었어요. 병원에 가면 이제는 아빠가 인공호흡기를 하고 말하시는데 정말 마음이 찡하더라고요.. 평소에 정말 너무 원망스러웠는데 인공호흡기를하신 아빠를 보니까 눈물이 그냥 계속 흐르더라고요... 아빠앞에서 부끄러운모습 보이기싫어서 최대한 안울랴고 노력했는데.. 눈물이 주체가 전혀 안됐어요... 호스피스실에 입원하신지 얼마안되셨을때 추석이라서 일주일인가 2주동안 학교를 쉬었어요. 그런데 그때 아빠가 의식이없다는 말을듣고 바로 병원으로 갔어요. 저는 그때 아빠가 너무 그냥 자는모습이여서 심각한줄도 모르고 금방 일어나시겠지 생각했어요. 그런데 그날밤 저는 병실 옆에서 잠들었었는데 새벽에 삼촌이 절 깨우시면서 아빠한테 할말있으면 하라고 하셨어요. 의사선생님도 이제 마음에 준비를 하라고 하셨고요.. 이때 뭔가 잘못된갓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갑자기 눈물이나서 울면서 의식이없으신 아빠 귀에대고 사랑한다고, 편히쉬시라고.. 했어요.. 제가 이말을 하는순간 아빠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더라고요.. 그 장면이 잊혀지지가 않아요... 그렇게 한시간도 안돼서 삐-삐——라는 소리와 동시에 의사선생님께서 사망선고를 하셨어요.. 진짜 너무 실감안나고, 눈물이 멈추지가 않았어요. 그래도 슬픈티 내기싫어서 친척들 앞에서 끝까지 안울려고 입술 꽉깨물고 눈물참고.. 그렇게 아빠가 돌아가시고 관에 들어가는모습가지 직접 눈으로 다 보고 영안실까지 갔어요.. 그렇게 장례식을 치르고 화장하기전에 이미 돌아가신 아빠를 마지막으로 볼 수 있었어요. 정말 그냥 잠든것처럼 멀쩡해보이는에 이마를 만져보니 얼음덩이처럼 차갑더라고요... 진짜 이제는 더이상 안울랴고했는데... 눈물이 나오는건 정말 참을수가 없더라고요.... 그렇게 화장을 하러 갔는데 아빠가 너무 마르셔서 보통의 사람보다 훨씬더 빨리 화장이 끝나고 봤는데 남은건 아빠의 뼈밖에 없더라고요.. 진짜 믿기도 싫고, 시간을 되돌리고싶고....그냥 아빠한테 너무 미안하고.. 좀만 더 잘해줄껄.. 왜 더 잘해주지 못했을까.... 진짜 마지막으로 아빠랑 안으면서 정말 사랑한다고, 고생많았다고, 수고하셨다고.... 진짜 이 한마디 못한게 너무 후회되요. 왜 그 한마디 하지 못했을까.. 60대란 너무 이른나이에 고생만하다 돌아가신 우리 아빠가 너무 불쌍해요... 여러분 진짜 부모님 살아계실때 표현 많이 하세요. 사람일은 진짜 어떻게 될지 몰라요... 그렇게 모든 장례를 다 치르고 학교에 갔는데 학교에 남자얘들이 제 아빠가 돌아가신걸 알고있더라고요.. 어른들사이에 오가는말을 들은것같아요.. 제 친구들한테는 단 한명도 아무한테도 이야기 안했어요. 그 남자얘들은 자기한테 잘하라고, 자기말 안들으면 아빠가 돌아가신거 소문내겠다고해서 학교에서 맨날 눈치보이고... 원래 제가 눈물이 엄청많아서 조금이라도 슬픈영화를보면 엄청나게 울었었어요. 그런데 이제 아빠가 돌아가신후로는 남들앞에서 절대로 안울었어요. 불쌍하게 생각할까봐, 동정할까봐. 계속 눈물을 참으니까 평소에는 하품을 그렇게 많이해도 하나도 안나던 눈물이 이제는 조금이라도 하품하면 눈물이 주륵주륵 흐르네요... 이제 저는 중3이 되었는데요. 요즘도 계속 아빠생각도 나고 힘든일도 많아서 일주일에 세번씩은 밤마다 혼자 우는것같네요... 요새는 잠도 잘 못자고 겨우 잠든다해도 계속 악몽만 꿔요. 한번잠들어서 그대로 쭉 잔적이 없어요. 항상 하루에 최소 3번 이상은 깨요.. 그렇게 안눌리단 가위도 몇번이나 눌리고..... 우울증때문에 피도 많이 흘리고 차에 뛰어들기도하고.. 아파트 옥상도 올라가보고.... 진짜 하루하루가 힘들어요... 그래도 힘들지만 그래도 힘내서 아빠몫까지 열심히 살아봐야죠! 지금까지 버텨온게 아까워서라도 끝까지 버틸꺼예요! 공부 열심히해서 의사가 되고, 많은사람들의 생명을 구하고싶어요! 우리 모두 힘들지만 열심히 살아봅시다! 노력한만큼 결과과 있길 바래요!
Dalma : 수많은 댓글들 중에서 이 댓글을 찾은 당신에게 행복한 나날이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Alisha M Jones : I love how calming it was as my dog and I fell asleep together for the first timeSo whoever is reading this I just want to say thank you for everything that everyone has done to make our world happy and calm.
Talita 2612 : To whoever is reading this, you are loved. You are blessed. Your dreams are manifesting as we speak. Time is on your side. Everything will work out in your favor. May you find more love, peace and prosperity. Keep shining your light in this world. We need you and we love you.

... 

#슬립스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058건 2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battlefieldfc.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